+:+:MSO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Thrill and Suspense in Movie

 관리자(http://www.mso.or.kr/)

 2013-02-15 오후 2:32:00  4113

 

 

Thrill and Suspense in Movie

Q : 좋은 영화란 ?
A:  스릴(Thrill, 순간 짜릿한 느낌)과 서스펜스 (Suspense, 결과에 대한
     궁금증)가 조화를 이룬 영화 (Sweet Home의 비결도 마찬가지일 듯).

Q: Thrill 만점 영화와 Suspense 만점 영화는 ?
A:  前者 : “ 007 ”, 後者 : “ 에덴의 동쪽 ”, “ 찢겨진 커튼 ” 등.

[에덴의 동쪽 ]                            
저자 :존 스타인백 ( 노벨 문학상 수상자 )

존 스타인백의 최고의 야심작으로 불리우는 이 작품은, 19세기 말과 20세기 초, 1차 세계대전(1914-18)기간 동안의 시대상황과 관련이 있다. “에덴의 동쪽”의 배경이 된 살리나스(몬테리 동북 20마일)계곡은 작가 자신의 고향이기도 하다.

이 작품의 중심인물은 아담, 캐시(악처)와 결혼하여 얻은 쌍둥이 형제 아론과 칼이다. 아담은 아버지에게서 막대한 유산을 물려받고, 임신한 아내 캐시와 함께 살리나스로 이주해 왔다.

그런데 부인 캐시는 쌍둥이를 출산한 지 2주가 지나자 만류하는 아담의 어깨에 총을 쏜 후 떠나 버린다. 아담은 모든 일에 흥미를 잃었고 쌍둥이는 중국인 요리사인 리의 손에서 자란다. 한편 캐시는 살리나스 도시로 나가 유곽에서 일했는데, 마침내는 유곽의 주인을 독살하고 유관의 운영자가 된다. 

칼은 죽은 줄로만 알았던 어머니가 살아 있을 뿐 아니라, 유명한 유곽의 마담이 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괴로워한다(형은 모르고 있었음). 아버지는 칼에게 어머니는 오래전에 죽었다고만 말한다.

아버지는 메사에 순종하는 큰 아들 아론은 사랑하고 칼에게는 왜 형처럼 착하게 굴지 않느냐며 미워한다. 그리고 형 아론도 칼에게 “왜 너는 아버지에게 늘 반항만 하느냐”고 했다. 어느날 칼은 형 아론을 생모 케시가 운영하는 유흥업소에 데려가 케시를 겨냥하면서 “이 여자가 우리의 생모야 ”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칼은 이 사실을 알기에 자기는 아버지를 도저히 존경할 수 없다고 했다. 

순진한 성격의 아론은 거기에 큰 충격을 받아 그 길로 군에 입대하여 결국 전사한다. 아버지는 아론의 전사 소식을 듣고 쓰러져 입원한다. 

칼은 결국 자기가 형을 죽인 꼴이 되었다면서 응급실에 입원한 아버지 곁에서 떠나지 않고 자신이 그동안 아버지에게, 그리고 형에게 불순하게 대한 잘못된 행동을 용서해 달라고 애원한다. 그러는 동안 담당 간호원은 응급실을 들락거리며 지금은 식사시간이라는 둥, 지금은 주사를 맞을 시간이라는 둥 떠들어 댄다. 이때에 아버지는 칼에게 “ 아들아, 간호원이 왜 저리 수다를 떠느냐. 좀 조용히 하라고 해라 ” 하며 숨을 거둔다.

이 신호는 아담이 칼을 용서하겠다는 마음의 단초였는지 아닌지 ... 버스를 타고 집으로 오는 동안에도 계속 그 여부가 긍금하다. Suspense의 절정임!

소설에서는 "Timshel ! " (히브리語)이라 했다 함.

 

 
 
       
 
     

 


102 2 6

21  가시고기(어버이날을 보내며)     관리자 2014-05-15 3865 228
22  Back to Jerusalem 운동(지도자 Simon Zhao 선...     관리자 2014-05-22 3565 228
23  하나님은 무어라고 하실까요     진미정 2005-06-29 5624 235
 Thrill and Suspense in Movie     관리자 2013-02-15 4114 243
25  기도세미나     김훈 2005-10-05 5613 256
26  마음을 닦는 길     진미정 2005-07-14 5564 264
27  새로운 사진 입니다.     김용혁목사 2005-09-30 5583 277
28  서로 위안이 되는 사람     진미정 2005-11-04 5574 277
29  황교수의 과욕은 꾸짖되 연구여건은 존속되기를...     오형재 2005-12-17 5828 288
30  노은교회 간증 감사했습니다.     김용혁목사 2005-09-30 6263 288
31  어느 美國 老兵의 한탄     진미정 2005-09-15 5510 289
32  먼저 소금에 관한 20가지 지혜     진미정 2005-11-30 5779 292
33  지혜의 시작은     진미정 2005-11-10 5683 293
34  연방제 통일이 된다면 ?     진미정 2005-10-18 6146 297
35  성탄을 축하합니다.  [1]   전성동 2005-12-23 5577 300
36  한정협 제1회 탈북민과 함께하는 사랑의 성탄음악회에 초대합니다....     진미정 2006-12-04 6401 300
37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     진미정 2005-06-29 7142 300
38  대전 노은교회     김용혁목사 2005-09-30 6235 301
39  웨슬리의 이 짧은 생애  [1]   진미정 2005-07-14 5625 301
40  한국 OCU/MCF 창립 50주년 기념행사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진미정 2006-12-04 6235 301

[1] 2 [3][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