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O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Thrill and Suspense in Movie

 관리자(http://www.mso.or.kr/)

 2013-02-15 오후 2:32:00  4088

 

 

Thrill and Suspense in Movie

Q : 좋은 영화란 ?
A:  스릴(Thrill, 순간 짜릿한 느낌)과 서스펜스 (Suspense, 결과에 대한
     궁금증)가 조화를 이룬 영화 (Sweet Home의 비결도 마찬가지일 듯).

Q: Thrill 만점 영화와 Suspense 만점 영화는 ?
A:  前者 : “ 007 ”, 後者 : “ 에덴의 동쪽 ”, “ 찢겨진 커튼 ” 등.

[에덴의 동쪽 ]                            
저자 :존 스타인백 ( 노벨 문학상 수상자 )

존 스타인백의 최고의 야심작으로 불리우는 이 작품은, 19세기 말과 20세기 초, 1차 세계대전(1914-18)기간 동안의 시대상황과 관련이 있다. “에덴의 동쪽”의 배경이 된 살리나스(몬테리 동북 20마일)계곡은 작가 자신의 고향이기도 하다.

이 작품의 중심인물은 아담, 캐시(악처)와 결혼하여 얻은 쌍둥이 형제 아론과 칼이다. 아담은 아버지에게서 막대한 유산을 물려받고, 임신한 아내 캐시와 함께 살리나스로 이주해 왔다.

그런데 부인 캐시는 쌍둥이를 출산한 지 2주가 지나자 만류하는 아담의 어깨에 총을 쏜 후 떠나 버린다. 아담은 모든 일에 흥미를 잃었고 쌍둥이는 중국인 요리사인 리의 손에서 자란다. 한편 캐시는 살리나스 도시로 나가 유곽에서 일했는데, 마침내는 유곽의 주인을 독살하고 유관의 운영자가 된다. 

칼은 죽은 줄로만 알았던 어머니가 살아 있을 뿐 아니라, 유명한 유곽의 마담이 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괴로워한다(형은 모르고 있었음). 아버지는 칼에게 어머니는 오래전에 죽었다고만 말한다.

아버지는 메사에 순종하는 큰 아들 아론은 사랑하고 칼에게는 왜 형처럼 착하게 굴지 않느냐며 미워한다. 그리고 형 아론도 칼에게 “왜 너는 아버지에게 늘 반항만 하느냐”고 했다. 어느날 칼은 형 아론을 생모 케시가 운영하는 유흥업소에 데려가 케시를 겨냥하면서 “이 여자가 우리의 생모야 ”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칼은 이 사실을 알기에 자기는 아버지를 도저히 존경할 수 없다고 했다. 

순진한 성격의 아론은 거기에 큰 충격을 받아 그 길로 군에 입대하여 결국 전사한다. 아버지는 아론의 전사 소식을 듣고 쓰러져 입원한다. 

칼은 결국 자기가 형을 죽인 꼴이 되었다면서 응급실에 입원한 아버지 곁에서 떠나지 않고 자신이 그동안 아버지에게, 그리고 형에게 불순하게 대한 잘못된 행동을 용서해 달라고 애원한다. 그러는 동안 담당 간호원은 응급실을 들락거리며 지금은 식사시간이라는 둥, 지금은 주사를 맞을 시간이라는 둥 떠들어 댄다. 이때에 아버지는 칼에게 “ 아들아, 간호원이 왜 저리 수다를 떠느냐. 좀 조용히 하라고 해라 ” 하며 숨을 거둔다.

이 신호는 아담이 칼을 용서하겠다는 마음의 단초였는지 아닌지 ... 버스를 타고 집으로 오는 동안에도 계속 그 여부가 긍금하다. Suspense의 절정임!

소설에서는 "Timshel ! " (히브리語)이라 했다 함.

 

 
 
       
 
     

 


102 2 6

21  펜실바니아의 Temple대학 설립 유래     관리자 2013-02-22 4507 223
 Thrill and Suspense in Movie     관리자 2013-02-15 4089 243
23  레미제라불( Les Miserables, 1862 ) 소개     관리자 2013-02-15 4087 209
24  성경의 단위들     jsd 2009-10-16 6628 312
25  이필섭 장로님! 힘내세요     JSD 2008-05-09 6880 363
26  찬양 "주께 드리는 시"     늘푸르미 2007-08-27 7289 379
27  찬양 "오직 주의 사랑에 매여"     늘푸르미 2007-08-27 7913 349
28  찬양 "사명"     늘푸르미 2007-08-27 7953 353
29  찬양 "예수의 피 능력 있네"     늘푸르미 2007-08-27 7447 364
30  진실과 믿음??? 어마어마한 허위 날조의 결과...     늘푸르미 2007-08-06 6391 344
31  친정에 돌아온 마음으로     정명진 2007-07-09 6942 356
32  천국에 이르는 오직 한 길 (존 C. 라일)     늘푸르미 2007-05-21 6512 334
33  어버이 날을 보내며     오형재 2007-05-14 6606 358
34  양다리     늘푸르미 2007-04-03 6502 321
35  군인을 위한 교재..     김도영 2007-03-22 6912 342
36    Re : 군인을 위한 교재..     관리자 2007-03-22 6704 332
37  부정적인 생각들에 대한 처리-케네스 해긴     늘푸르미 2007-03-12 6580 329
38  수표가 구겨졌다고 휴지통에 버리지 않습니다....     늘푸르미 2007-03-08 5976 361
39  북한선교를 위하여...  [1]   진미정 2007-01-23 6033 352
40  주님은 곧 오십니다~~     진미정 2006-12-22 6583 315

[1] 2 [3][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