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O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동산 중앙의 實果 vs 짓궂은 하나님(?)

 Oh,H.J.

 2005-04-14 오후 7:38:00  6466

 

 

동산 중앙의 實果 vs 짓궂은 하나님(?)


창세기 3장에 나오는 동산 중앙의 실과에 얽힌 이야기는 오랜 기간 교회에 다니는

신자들에게도 이해하기 어려운 구절이 되고 있다. 왜 하나님은 짓궂은(?) 과제를

인간에게 주셨는가?, 속칭 ‘ 병 주고 약 주는 격이 아닌가 ? ’ 하는 말을 듣기 십상

이기 때문이다.


선악을 분별하는 실과를 누가 먼저 먹었는가, 누가 누구를 꾀었는가와 같은 說話的

설명은 우선 접어두자. 그러한 차원에서 풀어갈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중앙의 실과를 먹지 않았던 아담과 하와는 고통도 질병도 없었고, 선악을 분별하는

능력도 없었다. 벌거벗었으나 수치심도 몰랐고, 따라서 사랑, 헌신, 열정, 연민, 뿌듯함,

희열, 그리고 감격도 없었다.


  중앙의 실과는 보암직도 하고, 먹음직도 하고, 지혜롭게 할 만큼 탐스럽기도

(make her wise) 했다. 즉, 사람은 그 실과를 먹음으로 인하여 지혜와 분별력을 

 선물로 받은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사랑, 헌신, 열정, 연민, 뿌듯함, 희열,

그리고 감격 등의 선물을 마음껏 누리지 못하고 산다면, 그만큼 우리는 “ 밑지는 삶”을

사는 꼴이 된다.


   필자는 동산 중앙의 실과를 먹도록 섭리하신 하나님을 찬양하며 살고 있다. 이것은

하나님이 원하시는 인간본연의 모습이며 동시에 인간의 Identity라고 믿기 때문  이다.      

 

 
 
       
 

관리자

2005-04-15 (15:31)

 

장로님이 저보다 나눔의장을 더 잘 쓰십니다. 김찬수
 
     

 


102 1 6

 동산 중앙의 實果 vs 짓궂은 하나님(?)  [1]   Oh,H.J. 2005-04-14 6467 348
2  Gossip의 유래     Oh,H.J. 2005-04-27 6458 339
3  이필섭 장로님! 힘내세요     JSD 2008-05-09 6964 363
4  성경의 단위들     jsd 2009-10-16 6706 312
5  '05년 일본 인터엑션 참가 자료!!!     황인규 2005-09-15 6658 327
6  문의사항입니다     최홍준 2006-12-21 5796 323
7  지금도 세상은 아름다운 존재인데......  [1]   차동길 2006-04-27 6024 306
8  황혼까지 아름다운 사랑     진미정 2006-04-10 6711 311
9  서로 위안이 되는 사람     진미정 2005-11-04 5620 277
10  지혜의 시작은     진미정 2005-11-10 5730 293
11  기도의 능력     진미정 2005-11-10 6209 305
12  먼저 소금에 관한 20가지 지혜     진미정 2005-11-30 5822 292
13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     진미정 2005-06-29 7193 300
14  하나님은 무어라고 하실까요     진미정 2005-06-29 5670 235
15  마음을 닦는 길     진미정 2005-07-14 5608 264
16  웨슬리의 이 짧은 생애  [1]   진미정 2005-07-14 5673 301
17  마음을 다스리는 글     진미정 2005-05-09 7308 324
18  어느 美國 老兵의 한탄     진미정 2005-09-15 5562 289
19  연방제 통일이 된다면 ?     진미정 2005-10-18 6188 297
20  작은 진리     진미정 2005-10-18 5794 305

 1 [2][3][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