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O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양다리

 늘푸르미

 2007-04-03 오전 11:03:00  6548

 

 

양다리

사도행전을 보면 초신자들이 신앙을 받아들인 순간부터
자기 목숨을 내어놓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그것이 신앙의 시작이며 기초입니다.

오늘날 교회에 다니면 다 신앙인으로 생각하는 것은
참으로 오해입니다. 교회의 중직을 맡고 있으면
신앙인으로 여기는 것도 정말 오해입니다.
주를 아는 이들은 열매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 기본적인 열매는 주님께 대한 갈망입니다.

기본적인 복음을 알고 주님을 경험하게 되면
그를 위하여 목숨을 아끼는 것은
정상적인 것이 아닙니다.
목숨을 걸고 갈망하는 것이 정상적인 것입니다.

그렇지 않은 이들은 아직 복음이 무엇인지
교회가 무엇인지 주님이 누구신지 모르고 있는 것입니다.
주님을 알면 주님께 사로잡히고 빠지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그렇지 되지 않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주님께 빠지지 않고 사로잡히지 않는 것은
그가 무엇인가 다른 것에 사로잡혀 있기 때문입니다.
주님을 사랑하는 것보다 세상을 사랑하고
자신을 사랑하는 부분이 많기 때문입니다.
누구나 동시에 두 존재를 사랑할 수는 없습니다.
그렇게 양다리를 걸친 상태에서는 영광을 경험하지 못합니다.

신앙은 지적 이해나 지적 동의가 아닙니다.
주님을 아는 것보다 아름다운 것은 세상에 없는 것을
깨닫고 체험하는 것에서부터 신앙은 시작됩니다.

우리의 몸이 교회에 있는 것이 신앙이 아니라
우리의 마음과 영이 주님께 사로잡히는 것이 신앙입니다.

구원이란 건물로 사람이 인도되는 것이 아니라
주님께 사람이 인도되는 것입니다.

 

정원 목사님 글 중에서

 

 
 
       
 
     

 


102 4 6

61  문의사항입니다     최홍준 2006-12-21 5776 323
62    Re : 문의사항입니다     관리자 2006-12-22 6145 330
63  주님은 곧 오십니다~~     진미정 2006-12-22 6635 315
64  북한선교를 위하여...  [1]   진미정 2007-01-23 6082 352
65  수표가 구겨졌다고 휴지통에 버리지 않습니다....     늘푸르미 2007-03-08 6027 361
66  부정적인 생각들에 대한 처리-케네스 해긴     늘푸르미 2007-03-12 6632 329
67  군인을 위한 교재..     김도영 2007-03-22 6960 342
68    Re : 군인을 위한 교재..     관리자 2007-03-22 6760 335
 양다리     늘푸르미 2007-04-03 6549 321
70  어버이 날을 보내며     오형재 2007-05-14 6646 358
71  천국에 이르는 오직 한 길 (존 C. 라일)     늘푸르미 2007-05-21 6570 334
72  친정에 돌아온 마음으로     정명진 2007-07-09 6993 356
73  진실과 믿음??? 어마어마한 허위 날조의 결과...     늘푸르미 2007-08-06 6449 344
74  찬양 "예수의 피 능력 있네"     늘푸르미 2007-08-27 7515 364
75  찬양 "사명"     늘푸르미 2007-08-27 8002 353
76  찬양 "오직 주의 사랑에 매여"     늘푸르미 2007-08-27 7972 349
77  찬양 "주께 드리는 시"     늘푸르미 2007-08-27 7356 382
78  이필섭 장로님! 힘내세요     JSD 2008-05-09 6943 363
79  성경의 단위들     jsd 2009-10-16 6683 312
80  레미제라불( Les Miserables, 1862 ) 소개     관리자 2013-02-15 4138 209

[1][2][3] 4 [5][6]